당 일각서 요구…안철수 측은 부인
바른미래당 창당 주역인 안철수 전 의원의 6월 조기 귀국설이 여의도를 달구고 있다. 선거제도·개혁입법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연계 처리 여부를 놓고 당내에서 파열음이 커지자 안 전 의원이 돌아와 당을 수습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을 중심으로 안 전 의원의 조기 귀국설이 확산되고 있다. 안 전 의원 측근이 국회 앞에서 사무실을 얻는 등 활동 재개를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안 전 의원 측은 그러나 “지금은 한국 정치에 전혀 관여할 상황이 아니다”며 조기 귀국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당 일각에서는 그러나 안 전 의원의 조기 귀국 요구가 확산되고 있다. 패스트트랙 내홍으로 인해 당이 쪼개질 수 있다는 위기감과 함께 내년 총선을 대비한 안 전 의원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