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철회를 지시했다고 밝힌 대북제재는 전날 미 재무부가 발표한 제재가 아니라 앞으로 발표를 준비 중인 제재를 뜻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의 존 허드슨 기자는 트위터에서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발표된 대북제재를 철회한 것이 아니라 다음 주 발표 예정으로 아직 발표되지 않은 대규모 제재를 취소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모호한 트윗으로 인한 중대한 의사소통의 실패"라고 지적했다.

미 폭스뉴스 존 로버트 기자 또한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되돌린 제재는 중국 해운사에 대해 내려진 어제의 제재가 아니라 미 재무부가 곧 발표할 대규모 신규 제재"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철회한 제재는 중국 해운사 2곳에 대한 (21일) 제재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재무부가 오늘 기존 대북제재에 추가적 대규모 제재를 더한다고 발표했다"면서 "나는 오늘 이런 추가 제재의 철회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재무부가 중국 해운사 2곳 등에 대한 대북 추가제재를 발표한 것이 하루 전인 21일이어서 다수의 언론이 21일 발표된 제재를 철회 대상으로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무부가 오늘 기존 대북제재에 추가적 대규모 제재를 더한다고 보고했다"고 쓰려던 것을 "발표했다"고 오기한 것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트윗을 두고 혼선이 일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게시글을 수정하지 않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