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지사 문재인 대통령에게 '포항지진 특별법' 건의

경북도는 이철우 도지사가 22일 대구에서 열린 제27회 세계 물의 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포항지진 피해보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 제정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신속한 피해구제와 생활안정을 위해 포항지진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 종합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범정부 차원의 대책기구를 구성하고 포항 흥해에 도시재건 수준의 도시재생사업이 이뤄지도록 지원을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또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됐다는 조사결과와 관련해 "지진으로 인한 물질적·정신적 피해뿐만 아니라 도시브랜드 손상으로 인한 관광객 감소, 기업이탈, 인구감소 등 여파가 지속해 경제가 심각한 위기"라며 지역 상황을 전했다.

도는 이 지사의 건의를 들은 문 대통령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에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 도지사는 지진 후속대책과 관련해 다음 주중에 청와대와 국회를 방문해 특별법 제정과 정부 대책 마련을 요청하고 포항시와 협조체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