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정경두 국방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국방인력의 민간 비중을 늘리는 문민화 계획에 맞춰 3961명 규모의 올해 군무원 채용계획을 22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군무원 채용인원 1285명 대비 3배로 늘어난 규모다.

국방부는 올해 군무원 공개경쟁채용(공채) 시험을 통해 9급 2178명, 7급 109명을 모집한다. 경력경쟁채용을 통해서는 4급에서 9급까지 1674명을 모집한다. 경력경쟁채용에는 석·박사 학위 소지자, 자격증 소지자, 해당 분야 근무경력자 등이 응시할 수 있다. 군별로는 육군 2510명, 해군 513명, 공군 563명, 국방부 직할부대 375명 등이다.

이는 지난해 채용인원 1285명과 비교해 3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국방부는 군무원 채용 규모 증가와 관련 “(국방개혁에 따라) 전투부대로 전환 배치되는 비전투분야 군인 직위의 민간인력 대체 계획에 따른 소요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전했다.

국방부는 또한 장애인 고용 증진을 위해 지난해 모집인원(135명) 대비 배 이상 증가한 290명을 ‘장애인 구분모집’으로 채용한다.

국방부는 ‘국방개혁 2.0’의 일환으로 국방인력 가운데 민간인력 비중을 현재 5%에서 10%까지 늘릴 계획이다. 군수·행정·교육 등 비전투 분야에 군무원 등 민간인력을 증원해 현역을 대체하는 것으로 올해 군무원 채용 확대로 문민화에 탄력이 받을 전망이다.

군무원 채용 공고문은 국방부(recruit.mnd.go.kr)와 육군(www.goarmy.mil.kr), 해군(www.navy.mil.kr), 공군(www.go.airforce.mil.kr) 등 관련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원서접수는 4월 12일부터다.

필기시험은 전국 시험장에서 6월 22일 시행하며, 최종 합격자는 면접시험과 신원조사 등을 거쳐 확정한다. 임용은 9월 1일 이후 예정이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