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EU 본부 방문 후 귀국…"압박보다 현재 방점은 대화재개"
美 다녀온 외교부 북미국장 "개성공단·금강산재개 특별히 이야기안했다"
이도훈 "북미대화 재개 가장 중요…한미조율 잘되고 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2일 현재 국면에선 북미 간의 대화 재개가 급선무이며, 한미간의 대북정책 조율은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측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본부장은 러시아와 유럽연합(EU) 방문을 마치고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러시아 측과의 협의 결과에 대해 "기본적으로 북미 간에 대화와 협상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어 러시아와의 대북제재 공조 관련 질문에는 "현재는 그런 문제를 이야기할 때는 아닌 것 같고, 일단 (북미 대화) 재개가 제일 중요하다"고 답했다.

또 '일단 대북 최대압박 전략은 유지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압박보다는 방점은 현재로서는 대화 재개"라고 재차 밝혔다.

이 본부장은 또 북러 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러시아 측과) 여러 가지 이야기를 했지만 저희하고 계속 소통해나가기로 했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그는 이어 한미 간 대북정책에서 엇박자가 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한미간에 잘 조율되고 있다"며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도훈 "북미대화 재개 가장 중요…한미조율 잘되고 있다"

또 미국 출장을 마치고 이날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한 김태진 외교부 북미국장은 '남북 경협과 관련해서 미국 측이 속도를 빨리낸다고 불만을 제기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혀 없었다"며 "서로간에 입장을 다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답했다.

방미 중 미측과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지 묻자 김 국장은 "그런 부분에 대해서 특별히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북한이 다시 대화에 응해올 수 있도록 같이 협력하는 차원에서 앞으로 여러 레벨에서, 특히 고위급 차원에서 (한미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했다"며 "협의 일정을 차례차례 잡아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다만, 애초 외교부가 계획했던대로 3월 중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 나가고 있다. 시기나 일정이 정해지면 알려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북한의 위성발사 가능성을 바라보는 미측의 견해에 대해서는 "저희도 우려를 표명한 바 있고 북한이 현명한 판단을 하는 것으로 다들 그렇게 이해하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미국 재무부가 21일(현지시간) 북한의 제재회피를 도운 중국 해운회사 2곳을 제재를 하고, 불법환적에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 명단에 한국 선적 선박의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해서는 "이번에 재무부 관계자를 만나지 않아서 배경 설명을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