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조작수사에 의한 공작선거" 주장
나경원 "황운하, 흑색선전 유포조직인가…철저 수사 않는다면 특검 불가피"
"'버닝썬' 윤모총경, 백원우 오른팔"…"북핵·사드 관련 댓글도 조작"


자유한국당이 20일 또다시 특검 카드를 꺼내 들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 국면에서 한국당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당시 울산시장)의 비서실장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한 이주민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에 대한 특검 수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김학의 전 법무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 고(故) 장자연 씨 사건 등에 대해 "검경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황운하·드루킹 특검'으로 맞불을 놓은 모양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이 '김학의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는 사실상 제1야당을 겨냥했다고 한국당은 보고 있다.

한국당은 무엇보다 황운하 청장을 향한 공세에 주력했다.

황 청장이 6·13 지방선거 당시 한국당 후보였던 김 전 시장의 측근을 수사함으로써 김 전 시장의 낙선에 영향을 끼쳤고, 이후 해당 사건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으면서 경찰의 무리한 수사였다는 점이 입증됐다는 것이 한국당의 주장이다.

이날 한국당 '청와대특감반 진상조사단 및 김경수 드루킹 특위 연석회의'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참석했다.

김 전 시장은 자신의 비서실장 비리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의 '불기소결정문'을 들고나와 한 줄씩 읽으면서 황 청장이 무리한 수사로 6·13 지방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시장은 "검찰의 불기소결정문은 황 청장의 수사가 전형적인 정치개입이자, 공작수사였다는 증거자료"라며 "황 청장의 단순 실수가 아니라 고의적·계획적으로 누군가의 지시를 받았을 것이라 추단되는 행위"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황 청장은 경찰인지 악성 흑색선전 유포조직인지 의심스럽다"며 "황 청장은 경찰청에 있을 게 아니라 검찰청 조사실에 가서 빨리 수사를 받아야 마땅하다.

만약 철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이 사건은 특검으로 밝힐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또 드루킹 사건의 경우 최초 수사 책임자였던 이 전 청장이 드루킹 일당의 자금 출처 등을 제대로 파헤치지 않은 채 '김경수 봐주기' 수사로만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주광덕 의원은 "김경수 드루킹 게이트와 관련, 전모의 10%만 수사가 이뤄졌다"며 "특히 이주민 전 청장은 한국당의 고발 이후 추가로 밝혀진 부실수사 정황이 많아 특검이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드루킹이 '북핵' 관련해 2017년 2월 22일∼2018년 2월 5일 109만755회의 댓글조작이 있었다.

조작행위가 발생한 기사는 842개, 대상 댓글은 1만2천784개"라고 밝혔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해서는 2017년 1월 6일∼2018년 2월 5일 대상 기사 2천230개, 대상 댓글 2만9천750개에서 총 186만7천294회 댓글 조작이 있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이날 추가 보도자료를 내고 "'김학의', '고(故) 장자연', '버닝썬' 사건과 이주민 전 서울청장의 드루킹 부실수사 사건을 모두 특검에서 진상규명 하기를 문재인 대통령께 제안한다"고도 했다.

한편, 김도읍 의원은 버닝썬 사건 관련 연예인과 유착 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에 대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오른팔"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윤 총경이 백 전 비서관의 지시를 받고 울릉도 사업 관련 해운업체 첩보 사건의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는 김태우 전 수사관의 폭로를 그 근거로 제시했다.

김 의원은 또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서는 "동부지검이 송창욱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소환했다.

청와대와 환경부 사이에 이메일이 오간 흔적이 확인됐다는 증언"이라며 "환경부 블랙리스트 관련해 청와대가 배후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정부가 성계용 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과 하재주 전 한국원자력연구원장 등의 사퇴를 종용하고, 원전 관련 11개 기관의 인사를 '탈원전·친문' 인사로 채웠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