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정 드라이브 서릿발…대통령, 수사반장 자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우리 경제가 여러 측면에서 개선됐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국무회의 발언에 대해 "도대체 어느 나라 통계를 보고 말하나"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선거대책회의에서 "통계조작으로 안 되니 이제 통계부정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통계청장을 경질해도 어떻게 할 수 없으니 이제는 보고 싶은 것만 보고 핵심 수치에는 눈을 감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통계분식회계 시즌2다.

문재인 정부에서 통계 교과서가 새로 쓰일 것"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또한 "사정 드라이브에 서릿발이 섰다"며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 공작, 블랙리스트 의혹, 손혜원 게이트에 침묵하던 대통령이 이제는 수사반장을 자처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그룹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 등 유명연예인과 유착 의혹을 받는 윤 모 총경을 거론, "참고인이나 피의자가 될지 모를 인물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꿰차고 있다"며 "(윤 총경이) 민정수석실 근무 기간 버닝썬 사건 주요 인물들과 골프를 치고 식사를 했다는 진술이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윤 총경은 정권 실세들과 한솥밥을 먹으며 이들을 직속 상관으로 모셨다"며 "당연히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수사선상에 놓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 재임 중 딸 부부가 동남아로 이주한다는 것 자체가 의아하고, 사위의 취업 관련 의혹도 있다"며 "그러나 청와대는 한 번도 속 시원하게 해명하지 못하고 의혹을 증폭시키며 국민 질문을 봉쇄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일단 조국 수석부터 직무에서 배제해야 한다. 또 국민에게 딸의 이주 관련 부분에 대해 합리적으로 답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이 정권의 사정 드라이브가 정권 위기 돌파용 국면전환 카드라는 비판밖에 듣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경제 개선?…도대체 어느 나라 통계 보는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