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상속세 요건 완화도 요청
황교안 대표 "애로사항 적극 반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왼쪽)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19일 “정부가 내놓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안은 기업의 지급능력 고려가 빠져 있다”며 “국회에서 수정 보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손 회장은 이날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취임 인사차 예방한 자리에서 “최저임금은 기업의 지급능력을 감안해 적절한 수준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요청했다.

손 회장은 “기업인들이 경영에 전념해 기업 활력을 높여야 하는데 (정부 여당이 내놓은) 공정거래법 개정안 등은 기업의 발목을 잡을 수 있어 신중히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전속고발권제 폐지, 기업지배구조 개편 등을 골자로 한 공정거래법 개정안에 대해 “기업들에 큰 부담이 될뿐더러 다른 나라에 비해서도 과중하다”고 지적했다.

손 회장은 상속세 개편도 요구했다. 그는 “고율의 상속세로 기업인이 위축되고 있다”며 “특히 명문 장수기업들이 대를 이어 발전할 수 있도록 상속세 요건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기업의 창의력이 발전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대한 세제 혜택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은 경제를 아는 정당”이라며 “경제단체의 애로 사항을 적극 경청하겠다”고 답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