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장기집권 플랜" vs "좁쌀정치" 이은 2라운드 공방…선거제 격돌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인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19일 여야 4당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둘러싸고 이틀째 공개 설전을 이어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야당이 급조해 만들어 명칭도 낯선 '50% 권역별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실체가 여의도 최대의 수수께끼"라며 "더 문제는 '산식을 알려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알 필요 없다'는 취지로 답변한 (심 위원장의) 오만한 태도"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나경원 "수수께끼 선거제" vs 심상정 "나경원이야말로 미스터리"

나 원내대표는 "산식이 아무리 복잡해도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선거제를 개편하겠다는 국회의원은 이를 국민에게 소상히 설명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국민이 알 필요도 없고 국민이 뽑을 필요도 없다는 '국민패싱 선거법'으로, 하다 하다 이제 국민까지 패싱 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심 위원장은) 야당의 문제 제기에 '좁쌀정치'라고 한다"며 "선거제의 투명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좁쌀정치인가.

(심 위원장이) 국민을 좁쌀로 여기는 정치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몰아붙였다.

전날 심 위원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나 원내대표를 향해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좁쌀정치를 해서 되겠는가"라고 비난한 점을 언급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의 이 같은 발언이 나온 직후 심 위원장도 '법안설명 기자간담회'를 열고 즉각 반격에 나섰다.
나경원 "수수께끼 선거제" vs 심상정 "나경원이야말로 미스터리"

심 위원장은 "오늘 아침 나 원내대표가 여야 4당의 합의안이 '여의도 최대 미스터리 법안'이라고 말씀하셨는데 참 세고 독한 말을 따라잡기가 힘들다"며 "나 원내대표야말로 미스터리다.

직접 서명한 여야 5당 합의사항과 180도 배치되는 (선거제 개혁) 법안을 내지 않았나"라고 응수했다.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여야 5당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선거제 개혁 합의문에 서명한 점을 거론한 것이다.

심 위원장은 "나 원내대표는 제가 선거제도와 관련해 '국민이 알 필요 없다'고 말했다고 했는데 완전한 가짜뉴스며 천부당만부당한 말씀"이라며 "국민은 선거제 개혁의 내용을 속속들이 아셔야 한다.

다만 제도에 따른 계산식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추후 나오면 설명해 드리겠다는 취지의 발언이 왜곡되고 호도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행 선거법은 30년 동안 기득권 양당이 입은 '맞춤형 패션'의 낡은 옷"이라며 "이제 '민심 맞춤형 패션'을 만들려고 하니 (한국당이) 모든 독한 말을 동원해 선거제 개혁을 좌초시키려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심 위원장은 지난 17일 여야 4당의 공직선거법 개정안 초안 합의 직후 기자들과의 브리핑에서 비례대표 의석수를 도출하는 구체적인 계산법을 묻는 질문에 "국민들은 산식(계산법)이 필요 없다.

예를 들어 컴퓨터 치는 방법만 이해하면 되지 그 안에 컴퓨터 부품이 어떻게 되는 것까지 다 알 필요는 없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그다음 날 "심 위원장이 (선거제 관련) 국민이 알 필요가 없다고 했다더라.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핵심은 정의당을 교섭단체로 만들려는 좌파 장기집권 플랜"(나 원내대표),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정치개혁이라는 호박은 굴리지 않고 말꼬리나 잡는 좁쌀정치를 해서는 되겠는가"(심 위원장) 등 두 사람 간 공방이 오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