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선거제' 합의했지만
키 쥔 바른미래 내부 반발로 난항
평화당도 '합의안' 추인 불발
선거제 개편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놓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의 당내 균열이 커지고 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18일 한 라디오방송에 나와 “(선거제 개편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면 일부 의원이 탈당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그 정도의 강한 (당내) 반발이 있다”고 전했다. 이날 바른정당 출신 원외 지역위원장 10명도 성명을 내 “지금의 패스트트랙 논의로 의회민주주의가 파괴되고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의 들러리 역할을 하게 될까 심히 우려스럽다”며 “원내 2당(자유한국당)을 배제하고 선거법을 변경하는 것은 새로운 독재의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당내 움직임에 손학규 대표는 “패스트트랙이라도 태우지 않으면 그동안 무르익은 선거제 개편이 물거품이 되지 않겠느냐”며 “우리 당 의원들이 한마음이 아닌 것은 인정하지만 어떻게든 마음을 모으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패스트트랙을 추진하려면 전체 의석 가운데 5분의 3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자유한국당이 ‘의원직 총사퇴 불사’까지 거론하며 선거제 개편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강력 반발하는 상황에서 바른미래당마저 ‘선거법 공조 대오’에서 빠지면 개편안 처리는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당내 일각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 합의안을 추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평화당도 이날 의원총회를 열어 준연동형 선거제 도입에 대한 추인을 시도했지만 의결정족수가 미달돼 19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의총에는 당초 14명의 소속 의원 중 정동영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 등 9명이 참석해 의결정족수가 채워졌지만 중간에 일부 의원이 자리를 뜨면서 5명만 남았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선 “일부 의원의 반발이 예상보다 큰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다. 유성엽 최고위원은 이날 “정치 개혁을 위해선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돼야 하지만 지방 의석이 너무 많이 줄어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장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 개편안이 연동형 비례제 취지를 최대한 반영했다는 데 대해선 의원들이 인식을 같이했다”며 “다만 농촌 지역구 의석이 많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문제를 보완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편 추진을 ‘좌파 연립정부 수립 계획’이라고 비판하며 총력 저지에 나섰다. 한국당은 당초 예정된 이날 의총을 ‘국회의원·당협위원장 비상 연석회의’로 확대하고 대열 정비에 들어갔다. 황교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 정권이 정파적 이익에 급급한 소수 야당과 야합해 다음 총선에서 좌파 연합 의회를 만들려는 음모”라고 비판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