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대공유도무기 ‘천궁’ 한 발이 정비작업 중 비정상적으로 발사돼 공중 폭발했다.

공군은 18일 “오늘 오전 10시38분께 춘천의 공군부대에서 계획 정비 중이던 천궁유도탄 한 발이 비정상 발사돼 기지 인근 상공에서 자폭했다”고 밝혔다. 인명 및 물적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천궁은 비정상 상황 시 안전을 위해 자폭하도록 설계돼 있다. 공군은 “사고조사반을 구성해 사고원인 파악 및 후속 조치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