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지도부가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과 함께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진하는 것을 두고 당내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지난 14일 열린 심야 의원총회에서 선거제 패스트트랙 자체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바른정당 출신을 중심으로 제기됐음에도, 지도부를 중심으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공조를 계속 추진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선거제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입장이 대체로 '국민의당 출신은 찬성, 바른정당 출신은 반대'로 나뉘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창당 때부터 지적돼 온 '한 지붕 두 가족' 양상이 더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바른미래, 선거제 패스트트랙 놓고 내부 갈등 심화

1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바른정당 출신 이준석 최고위원은 지도부의 선거제 패스트트랙에 공개적으로 제동을 걸었다.

이 최고위원은 "당과 손학규 대표님이 명운을 걸고 추진한 선거법 개정이 무리한 추진으로 또 다른 당내 불안의 씨앗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초 선거법 개정 및 패스트트랙 지정 같은 중요 사안은 당헌·당규에 따라 3분의 2 이상 원내 의원들의 동의를 받아 당론으로 지정해야 하나, 지난 의총에서 3분의 2 이상 동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당 활동을 하는 25명의 의원 중 17인 이상의 동의를 받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 출신 원외위원장 10명은 이날 '패스트트랙을 반대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지금의 패스트트랙 논의 진행은 의회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민주당 권력기관 장악의 들러리 역할을 하지 않을까 심히 우려스럽다"며 "원내 제2당을 배제하고 선거법을 변경하는 것은 이후 새로운 독재의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선거법 논의에 민주당이 주장하는 법안을 끼워 넣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협상을 주도하는 김관영 원내대표는 즉각 협상을 중단하고, 패스트트랙 논의를 더 이상 진행하기 전에 손학규 대표와 당 지도부는 원외위원장 총회를 즉각 소집하라"고 요구했다.

오신환 사무총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 '일부 의원이 패스트트랙에 태울 경우 곧바로 탈당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나'라는 질문에 "일부 '탈당을 하겠다'라고 밝힌 의원들이 있는 것은 제가 들은 바가 있다.

그런 정도로 강한 반발을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주 후반 열린 의원총회에서 바른정당 출신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는 선거제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대하며 원내수석 사퇴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는 당내 갈등이 더 확산하지 않도록 이날 공개회의에서 관련 언급을 삼갔다.
바른미래, 선거제 패스트트랙 놓고 내부 갈등 심화

손학규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같은 것은 선거제를 갖고 할 일이 사실 아니다.

75석을 갖고 완전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도 아니고 50% 연동형을 하는 건 더더욱 궁색한 것이고 그것도 패스트트랙에 선거법 외 다른 것까지 얹혀서 하는 것은 최선도 차선도 아니다"면서도 "그래도 그나마 패스트트랙을 걸지 않으면 그동안 무르익은 선거제 개혁이 물거품이 되지 않느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내 반발에 대해선 "우리 당 국회의원들이 모두 한 마음이 아닌 것을 인정하고 그것을 숨기려 하지 않는다.

어떻게든 마음을 모으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도 "당이 건강한 모습을 보이는 거라 생각하고, 민주주의 원칙이 소수 의견을 존중하되 다수 의견에 따라 최종 의사가 결정되는 것이므로 의원들을 계속 설득하고 소수 의견을 충분히 협상안에 반영해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