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8일 "문재인정부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의 위원장으로 모신 이때 탈원전 정책의 전면 폐지와 원전 산업 육성을 통해 미세먼지 문제 해결과 함께 국가 경제 부흥의 길을 열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반 전 총장의 위원장직 수락과 기구 출범을 환영하면서 "여기서 문재인정부 탈원전 정책을 제로베이스에 놓고 전면 재검토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줄 것을 제의한다"고 밝혔다.

그는 "탈원전 정책은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지역경제를 비롯한 국가 경제에도 심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시대착오적인 이념 중심의 정책이 지역경제와 국가경제를 파탄으로 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반 전 총장이 말했듯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기구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정파와 이념을 초월해 정당, 산업계, 시민사회 모든 단체의 포괄적인 참여가 필수적"이라며 "정부는 혹여라도 반 전 총장에게 모든 책임을 떠맡긴다는 생각을 털끝만치도 가져서는 안 된다.

모든 행정력과 예산 등을 동원해 범국가적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文정부, 미세먼지 기구서 탈원전 전면 재검토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