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 악법 처리되면 경제 폭망…베네수엘라행 지옥 열차"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8일 여야 4당이 선거제 개혁 법안 등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추진하는 데 대해 "이 정권이 정파적 이익에 급급한 소수 야당과 야합해 다음 총선에서 좌파연합의회를 만들려는 음모"라고 말했다.
황교안 "선거·공수처법, 좌파독재 수명연장 위한 입법쿠데타"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이 정권이 밀어붙이는 선거법,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과 이를 처리하기 위한 패스트트랙은 좌파독재정권 수명 연장을 위한 입법쿠데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이 패스트트랙에 태우려는 세 법안은 대한민국을 모조리 무너뜨릴 독재 법안과 다름없다"라며 "국민의 심판이 두려운 나머지 민의를 왜곡해서 국회 의석을 날치기하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가 절체절명의 위기"라며 "지금도 좌파 소수 야당은 이 정권을 견제하기는커녕 애국 우파 세력을 탄압하는 호위병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공수처가 들어서면 애국 우파 말살의 친위부대가 될 것"이라며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공수처에 잡혀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사회주의 악법들이 국회를 일사천리로 통과하면서 세금은 치솟고 기업은 문을 닫으며 경제는 폭망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이 베네수엘라행 지옥 열차에 오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모든 투쟁 수단을 동원해 선거법 날치기를 저지해야 한다"며 "4·3 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둬 좌파독재를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소상공인기본법 제정을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해선 "(문재인정부가) 귀족노조 권리는 악착같이 챙겨주면서 소상공인 생종권은 철저하게 짓밟고 있다"며 "소상공인 정책을 챙길 생각은 하지 않고 개성공단의 문을 열겠다며 말도 안 되는 정책을 고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가 폭망했고, 소상공인은 더욱 심각한 상황으로 빠졌다.

한국당이 그동안 소상공인기본법을 열심히 추진했지만, 이 정부와 여당은 거들떠보지도 않았다"며 "그러더니 이제 만장일치로 법안을 통과시키자는 등 뻥을 치고 있다. 결국 하지 않겠다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