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자유한국당 지지층 '반대' 우세…서울은 '팽팽'

국민 절반은 검경 수사권 조정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검경 수사권 조정'…찬성 52% vs 반대 28% [리얼미터]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8일 전국 성인 503명에게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설문(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찬성한다는 응답은 52.0%(매우 찬성 20.9%·찬성하는 편 31.1%)로 나타났다.

반대는 28.1%(매우 반대 14.6%·반대하는 편 13.5%)로 집계됐고, '모름·무응답'은 19.9%였다.

리얼미터는 "작년 4월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찬성 57.9%·반대 26.2%)와 비교해 찬성 여론은 5.9%p 하락하고, 반대 여론은 1.9%p 올랐다"고 설명했다.

대부분 계층에서 찬성 의견이 우세하게 나타난 가운데 보수층(찬성 35.1%·반대 46.9%)과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39.4%·반대 43.1%)에서는 반대 의견이 더 높았다.

서울(찬성 43.5%·반대 39.2%)의 경우 오차범위 내에서 찬반 여론이 팽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