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박 7일간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국빈방문

문재인 대통령이 6박 7일에 걸친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국빈방문 일정을 모두 마치고 16일 오후(현지시간) 한국으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캄보디아에서 세계적 유적지인 앙코르와트를 1시간 30분가량 둘러본 후 프놈펜 국제공항으로 이동해 귀국길에 올랐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12일 브루나이에 머물며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고 한국기업이 참여한 '템부롱 대교' 건설 현장에 들러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12∼14일에는 말레이시아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맛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한류·할랄 전시회에 참석했다.

14∼16일에는 캄보디아에서 머물며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통해 교역·투자 확대방안을 논의했으며, 양국 기업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즈니스포럼 및 오찬 일정도 소화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