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6일 "국민들이 자유한국당을 탄핵해야 한다고 본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국당의 반대로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각종 개혁 입법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유 이사장은 이날 공개된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제가 보기엔 한국당 때문에 법관탄핵도,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도, 검경수사권 조정도, 자치경찰제 도입도 안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막아서 안 되는데 어떡하겠느냐"며 "전적으로 한국당 책임이고, 한국당 때문에 입법이 되지 않는 데 대해서는 유권자들이 판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유 이사장은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야3당이 권력기관 개편을 선거법 개정과 함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처리하려는 움직임에 대해선 "바른미래당 때문에 패스트트랙도 안 될 것 같다"고 했다.

이날 방송에 게스트로 나온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도 "바른미래당에서 이견이 나오고 있다"며 "당 내에선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표한 '비례대표 폐지·의석수 270석으로 축소' 방안이 바람직하다는 사람들도 있더라"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나 원내대표가 지난 17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처음 정계에 입문한 것을 언급하며 "자기 혼자 먹고, 다음 사람은 못 먹게 하려는 심보는 뭐냐"고 지적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막아서 못한 것은 맞지만 저희들에게 책임이 없다고 할 수는 없다"고 했다. 이에 유 이사장은 "막아서 안 되는데 무슨 책임이 있나"고 강조했다. 이어 "거의 전적으로 한국당 책임"이라며 "한국당 때문에 입법이 필요한 개혁 과제들이 이뤄지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