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부동산 문제가 계속 불거지고 있다.

경기도 분당 아파트를 장관 후보 지명 직전 딸에게 증여한 사실이 알려진 데 이어 세종시에서 특별분양을 받은 아파트가 60평대 펜트하우스에 이미 웃돈이 7억원 넘게 붙은 상태여서다.

15일 최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 자료에 따르면 최 후보자는 국토부 2차관으로 재직하던 2016년 11월 세종시 반곡동 '캐슬&파밀리에 디아트' 아파트의 복층 펜트하우스를 분양받았다.

전용면적이 155㎡로 넓고 금강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조망을 갖춘 데다 반곡동 자체도 '세종시의 강남'으로 불리는 4생활권에 있다.

이 아파트의 분양가는 6억8천만원인데, 현재 아파트 주변에 형성된 주거단지에서 펜트하우스의 시세는 13억∼14억원에 달한다.

그는 최근까지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엘스(59.97㎡)와 분당 정자동 상록마을라이프2단지(84.78㎡) 등 2채를 갖고 있다가 장관 후보자 지명이 알려지기 직전에 분당 아파트를 딸에게 증여해 1주택자가 됐다.
최정호 국토장관 후보자 세종 펜트하우스 분양 논란

딸에게 분당 아파트를 증여하면서 해당 아파트에 월세 계약을 맺고 살고 있어 '꼼수 증여'라는 눈총을 받았다.

그러나 이달 8월이면 세종시 아파트가 준공돼 입주가 시작되면서 최 후보자는 다시 2주택자가 될 수밖에 없다.

최 후보자는 공무원 특별공급으로 이 아파트를 분양받았기에 소유권이전 등기까지 전매제한에 걸려 입주 이후에나 집을 처분할 수 있다.

다주택자 꼬리표를 떼려고 집을 바로 팔아도 국토부 장관 임기 중 7억원가량의 웃돈을 벌게 되는 상황이다.

서민주거 안정을 책임져야 할 국토부 장관 후보자가 집 문제가 깔끔하지 못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 후보자는 최근 통화에서 "분당 아파트에 1990년대 중반부터 살다가 잠실 아파트를 구입해 이사가려 했지만 (분당) 집이 팔리지 않아 어쩔 수 없이 2주택자가 됐었고, 세종에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은 다른 집은 다 정리하고 세종에 살아 보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