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이와 에너지·인프라 협력강화 논의…템부롱 대교 건설현장도 방문
文대통령, 브루나이 일정 마무리…말레이시아 향발

아세안 3개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첫 순방지인 브루나이에서 일정을 마무리하고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로 출발했다.

지난 10일 브루나이에 입국한 문 대통령은 전날 브루나이 왕궁에서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회담하고 양국 관계 발전과 한·아세안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은 브루나이의 주력 산업인 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고, 특히 가스전 개발·수송·판매 등 전 분야에 걸쳐 사업을 일원화해 추진하는 체계인 '액화천연가스(LNG) 밸류체인'과 관련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국기업이 브루나이의 '리파스 대교'와 '템부롱 대교' 건설에 참여한 것을 계기로 인프라 분야에서의 협력관계도 한층 공고히 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림산업이 수주해 건설 중인 '템부롱 대교' 현장을 찾아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청와대에서는 향후 한국기업의 현지 건설사업 진출이 활발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말레이시아에서 한류·할랄 전시회 참석, 말레이시아 마하티르 총리와의 정상회담,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