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이 살레하 왕비와 환담…"한-브루나이 도움되는 관계 희망"
브루나이 국립대학도 방문…"평화로 가는 거대한 움직임, 함께갈 수 있어"
김정숙 여사 "文대통령, 미래는 아시아의 것이라 생각"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브루나이를 국빈방문 중인 김정숙 여사는 11일 오전(현지시간) 브루나이 왕궁에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직후 하싸날 볼키아 국왕의 부인인 살레하 왕비와 환담을 했다.

김 여사는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미래는 아시아의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신남방정책을 통해 한국과 브루나이가 서로 도움이 되는 관계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김 여사와 살레하 왕비는 이후 한국 드라마와 배우 등 한류열풍 및 브루나이 자연풍경 등을 주제로도 대화했다고 고 부대변인은 덧붙였다.

김 여사는 오후에는 브루나이 국립대학(UBD)을 방문해 한국어 수업을 듣고 있는 현지 학생들을 만났다.

김 여사는 "말이 통한다는 것은 미래를 약속하는 것이다.

학구열이 많은 여러분이 있어 두 나라 사이에 발전 가능성이 높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휴전선으로 (분단) 된 상황에서 중요한 경제축으로 신남방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아세안과 한국이 도와가며 살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또 한국은 남북문제와 관련, 평화로 가는 거대한 움직임 속에 있다.

세계의 평화가 함께 가는 것이고, 유라시아까지 함께하는 경제공동체의 (흐름이 있다)"며 "아세안과 한국이 같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학생들에게 "여러분이 드라마를 통해 한국어를 배운다고 들었다.

한국과 한국 문화를 아는 것은 한국과 브루나이 간 소통의 길을 여는 것"이라며 "여러분의 공부하는 모습을 보니 무척 감동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순방 오기 전 한국에서 취직하고 싶어하는 브루나이 출신 유학생들도 만나봤다.

도움이 되는 것들을 많이 찾아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브루나이 국립대학 학생들은 브루나이 전통무예 '실랏'과 전통악기 연주단의 '겨울연가' OST 연주를 공연해 브루나이를 국빈방문한 김 여사를 환영했다.
김정숙 여사 "文대통령, 미래는 아시아의 것이라 생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