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브루나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회담했다. 이 자리에서 관계 발전과 한국, 아세안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11일 오전(현지시간) 문 대통령은 볼키아 국왕과 만나 브루나이가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파트너임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수교 이후 35년간 인프라 에너지 인적 교류 등 여러 분야에서 우호적 협력 관계를 발전 시켰다고 평가했다.

특히 두 정상은 브루나이 주력 산업인 에너지 분야에서 양국이 활발히 협력해 온 것을 평가했다. 또 가스전 개발 수송 판매 등 전 분야에 걸쳐 사업을 일원화해 추진하는 체계 '액화천연가스(LNG) 밸류체인' 협력이 확대되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포스코대우와 국영기업인 페트롤리엄 브루나이는 LNG 공동탐사와 인프라 자산 공동 투자 검토, 공동 거래 등을 내용으로 하는 LNG 밸류체인 사업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지난해 11월 체결한 바 있다.

두 정상은 이어 지적재산권과 과학기술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새로운 상생번영의 협력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직항노선 증편과 방송 매체를 통한 문화 소개, 한류 확산 등을 통한 양국 국민 간 교류와 상호 이해 증가를 평가하고, 양국 관계의 장기적인 발전 기반이 될 인적 교류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뿐만 아니라 두 정상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브루나이의 비전 2035가 사람을 중심에 놓고 상생번영을 도모하는 실질 협력 증진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유사하다고 보고 향후 두 전략 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호혜적, 상호보완적 협력 방안을 찾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브루나이의 변함 없는 지지를 당부했다.

한편 두 정상은 회담 직후 특허협력조약 하에 국제조사기관 지정, 과학기술 협력, 투자 협력 등을 내용으로 하는 3건의 MOU 체결식에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