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측의 국회의원 총선에 해당…김정은 집권 후 두번 째 실시

남측의 국회의원 총선거에 해당하는 북한의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가 9일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특히 이번 선거는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의 충격파가 가시지 않은 가운데 실시되는 만큼, 난국을 타개할 '김정은 2기'의 출범에 관심이 쏠린다.

최고인민회의는 북한 헌법상 입법권을 행사하는 '최고주권기관'이다.

오는 10일 열리는 이번 선거는 지난 2014년 3월 9일 치러진 13기 대의원 선거 이후 5년 만이다.

대의원 선거는 세대교체 혹은 '물갈이 인사' 등 북한 권력 구조 변화가 가시화되는 계기이므로 그 자체만으로도 비중이 큰 행사다.

이번 선거가 김정은 체제 들어 두 번째여서 집권 기반이 다소 불안정했던 첫 대의원 선거보다는 중요도가 떨어진다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북미정상회담이 별다른 합의 없이 마무리돼 북한으로선 이번 선거 이벤트를 내부 결속의 기회로 삼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또 일단 김 위원장 체제 2기가 꾸려지면 북한은 앞으로 제재 장기화에 대비한 정책 마련 등을 고심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이번 선거에서는 고령의 원로들이 퇴진하고 젊은 인사들이 대거 등용되는 세대교체도 이어질 전망이다.

북한은 내달 초 제14기 1차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국무위원회와 내각 인선, 경제정책 방향 등을 결정한다.
北 내일 최고인민회의 선거…북미회담 파장 속 '김정은 2기' 주목

북한에서 투표는 만 17세 이상의 주민들이 참여하며 오전 9시에 시작해 오후 6시에 끝난다.

유권자들은 선거구마다 단독으로 등록된 후보에 대해 찬반 투표를 한다.

찬성자는 투표지에 아무 표시를 하지 않고 투표함에 넣으면 되지만 반대자는 후보 이름에 가로로 선을 긋게 돼 있다.

이런 이유로 사실상 '비밀 투표'가 보장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다.

5년 전 제13기 대의원 선거 때는 전국 선거자 명부에 등록된 전체 선거자의 99.97%가 선거에 참여했으며, 해당 선거구에 등록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후보자에게 100% 찬성투표해 687명이 당선됐다.

김 위원장도 당시 선거에서 처음 대의원으로 이름을 올려 당선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