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6박 7일 국빈방문
문대통령, 모레 동남아 3국 순방길…"新남방·평화지지 확산"

문재인 대통령이 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 등 동남아 3국 방문을 위해 10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한다.

올해 들어 첫 해외 순방이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이뤄지는 이번 아세안 회원국 방문은 신남방정책을 내실화하고 한반도 평화정책에 대한 지지를 모으는 데 그 목적이 있다.

문 대통령은 첫 순방지인 브루나이의 수도 반다르스리브가완에 도착한 다음 날인 11일 볼키아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한다.

한국 대통령의 브루나이 방문은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계기 방문에 이은 6년 만이다.

양자 차원에서의 방문은 2000년 김대중 당시 대통령의 방문 이후 19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양국 정상회담에 이어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다.

같은 날 문 대통령은 로열 레갈리아 박물관을 방문하고, 브루나이 최대 건설공사로서 한국 기업이 수주한 템부롱 대교 건설사업 현장을 찾아 근로자를 격려한다.

템부롱 대교는 동서로 분리된 브루나이 국토를 연결하는 해상 12㎞, 육상 10㎞의 교량으로, 4개 공구 중 핵심 구간인 해상교량 부분 2개 공구를 대림건설이 6억 달러에 수주해 올해 5월 완공을 앞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볼키아 국왕 주최 만찬을 끝으로 일정을 마친다.

이어 문 대통령은 12일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를 방문한다.

한국 대통령의 말레이시아 방문은 2010년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어 양자 차원에서는 9년 만이다.

2015년 박 전 대통령이 아세안 정상회의 계기에 찾은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도착 직후 한국 기업이 주최하는 한류·할랄 전시회에 참석한다.

그날 저녁에는 동포간담회를 갖는다.

문 대통령은 13일 압둘라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뒤 마하티르 총리와 회담하고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다.

양 정상은 공동언론발표도 할 예정이다.

두 정상은 양국 간 기존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ICT·인공지능 등 첨단기술과 스마트시티 같은 미래형 인프라 협력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대응하고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같은 날 저녁에는 국왕 주최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14일에는 한·말레이시아 비즈니스 포럼 참석을 끝으로 일정을 마무리한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오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도착해 동포간담회를 한다.

이어 15일에는 독립기념탑 헌화를 한 뒤 국왕 주최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고 훈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다.

양 정상은 농업·인프라 건설·산업·금융 등의 협력 확대를 위한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회담 직후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뒤 공동언론발표를 한다.

이어 '한강의 기적을 메콩강으로'를 주제로 한 양국 간 비즈니스 포럼에 훈센 총리와 함께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그날 저녁 국왕 주최 국빈만찬을 끝으로 일정을 끝낸다.

김현종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은 "올해 말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상 차원의 협조를 당부하고 우리의 신남방정책에 대한 아세안 역내 인식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우리 정부의 정책과 노력을 적극 지지해왔던 3국을 중심으로 아세안 차원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