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내년 총선을 대비해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7명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개각과 2명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인사명단은 앞서 예상대로였다.

문 대통령은 4선 중진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영선(59)·진영(69·사법고시 17회) 의원을 중소벤처기업부·행정안전부 장관에 각각 내정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는 17대부터 내리 네 번 당선된 중진 의원이다. 서울 수도여고와 경희대 지리학과를 졸업한 뒤 서강대 언론대학원에서 언론학 석사학위를 받았다.민주당 정책위의장,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등 당과 국회 요직을 두루 거쳤다.20대 국회 들어 지금까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을 했다. 지난 대선 민주당 경선 땐 안희정 후보자의 의원멘토단장을 맡다가 경선에서 이긴 당시 문재인 후보가 공을 들여 영입,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역시 4선의 진영 행안부 장관 후보자는 사법고시에 합격한 뒤 서울지방법원 판사를 지냈다. 19대 국회에서는 안전행정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특히 박근혜정부에서 초대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일하다 2013년 기초연금의 국민연금 연계 지급 정책에 반대하며 장관직을 사퇴해 파문을 일으켰다. 2016년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으로 당적을 옮겨 4선에 성공했다. 서울 경기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미국 워싱턴주립대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는 문화관광부 차관을 지낸 박양우(61·행정고시 23회) 중앙대 교수가 발탁됐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화부 장관으로 거론됐지만, 당에 남는 것으로 결정됏다.

통일부 장관에는 김연철(55) 통일연구원장,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정호(61·행정고시 28회) 전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조동호(63)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가 각각 낙점됐다.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문성혁(61) 세계해사대학교(WMU) 교수가 기용됐다. 문 대통령은 차관급인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는 이의경(57) 성균관대 교수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에는 최기주(57) 아주대 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이번 개각은 현 정부 들어 최대 폭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8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필두로 한 5개 부처 개각 이후 190일 만이다. 지난해 11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발표를 기점으로 따지면 119일만이다.

이번에 현 정부 초대 장관 7명을 대거 교체하면서 2기 내각 진용이 사실상 완성됐다는 평가다. 강경화 외교·박상기 법무·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 3명의 초대 장관은 유임이 결정됐다. 특히 김부겸 행안·김현미 국토·김영춘 해수·도종환 문화부 장관 등 4명의 현역 의원을 당으로 돌려보내는 동시에 박영선·진영 의원 2명만을 새로이 내각에 포진시켰다. 이는 의원입각 수를 줄인 것은 내년 총선을 겨냥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MBC 기자이자 앵커 출신으로 국회에 입성해 '여성 최초' 기록을 잇달아 갈아치우며 경제 사법 분야 개혁을 주도해온 4선 국회의원이다.

▲ 경남 창녕 ▲ 경희대 ▲ MBC 앵커LA 특파원경제부장 ▲ 17??20대 국회의원 ▲ 열린우리당 대변인 ▲ 민주통합당 정책위의장최고위원 ▲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는 박근혜정부에 이어 문재인정부에서도 입각하는 기록을 세우게 된 4선 국회의원이다.

▲ 서울 ▲ 서울대 법학과 ▲ 사법시험 합격(17회) ▲ 17??20대 국회의원 ▲ 한나라당 대표비서실장 ▲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 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부위원장 ▲ 보건복지부 장관 ▲ 국회 안전행정위원장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 ▲ 19대 문재인 대통령후보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국토부 2차관을 역임한 정통관료 출신으로 교통과 토지 건설 부문에도 능숙한 '국토교통 전문가'로 꼽힌다.

▲ 전북 익산 ▲ 금오공고·성균관대 행정학과 ▲ 건설교통부 낙동강홍수통제소장 ▲ 〃 토지관리과장 ▲ 주미대사관 건설교통관 ▲ 국토해양부 철도정책관 ▲ 서울지방항공청장 ▲ 국토교통부 대변인 ▲ 〃 항공정책실장 ▲ 〃 기획조정실장 ▲ 〃 2차관 ▲ 전북 정무부지사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남북관계 등 한반도 문제에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연구자라는 평가를 받는다.

▲ 강원 동해 ▲ 강원 북평고 ▲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 성균관대 정치외교학 석사, 박사 ▲ 삼성경제연구소 북한연구팀 수석연구원 ▲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연구교수 ▲ 제31대 정동영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 ▲ 한겨레평화연구소 소장 ▲ 인제대학교 통일학부 교수 ▲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전문가 자문위원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박양우 문체부 장관 후보자

박양우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30년 이상 문화예술관광 분야 정책을 담당한 정통 관료 출신 행정가다.

▲ 전남 광주 ▲ 제물포고 ▲ 중앙대 행정학과 ▲ 서울대 행정대학원 ▲ 영국 시티대 대학원 예술행정학과 ▲ 행정고시(23회) ▲ 문화체육부 기념물 과장 ▲ 문화체육부 국제관광과장 ▲ 대통령 교육문화비서실 행정관 ▲ 문화관광부 공보관 ▲ 문화관광부 관광국장 ▲ 주뉴욕한국문화원장 ▲ 문화관광부 문화산업국장 ▲ 문화관광부 정책홍보관리실장 ▲ 문화관광부 차관 ▲ 중앙대 예술대학원 예술경영학과 교수 ▲ (사)한국예술경영학회 회장 ▲ (사)한국영상산업협회 회장 ▲ 대통령직속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위원회 부위원장 ▲ 한국영화산업전략센터 대표이사 ▲ 한국호텔외식관광경영학회 회장 ▲ 문화재청 문화재위원 ▲ (재)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 ▲ 문체부 조직문화혁신위원장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약 40년간 통신 분야에서 연구를 진행해 온 국내 대표 ICT(정보통신기술) 연구자로 꼽힌다.

▲ 서울 ▲ 배문고 ▲ 서울대 전자공학과 ▲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석사박사 ▲ 경희대 전자계산공학과 교수 ▲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부 교수 ▲ 카이스트 한국정보통신대학교(ICC) 부총장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한국인 최초로 스웨덴 세계해사대학 교수에 임용된 항만·해사·물류 분야 전문가다.

▲ 부산 ▲ 서울 대신고 ▲ 한국해양대 항해학과 및 동 대학원 ▲ 영국 카디프 대학교 항만경제학 박사 ▲ 한국해양대 교수 ▲ 해양수산부 민자유치사업계획 평가위원 ▲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 ▲ 부산발전연구원 연구기획위원 ▲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자문위원 ▲ 대통령 자문 동북아시대위원회 전문위원 ▲ 국제해양수산물류연구소장 ▲ 한국해양대 운항훈련원장 ▲ 세계해사대학 교수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이의경 신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사회약학을 전공한 보건의료계 대표적인 여성 학자다.

▲ 서울 ▲ 서울 계성여고 ▲ 서울대 약학과 학석사 ▲ 미국 아이오와대 약학박사 ▲ 한국보건사회연구원 보건의료연구실장 ▲ 한국보건의료기술평가학회 회장 ▲ 숙명여자대학교 임상약학대학원 교수 ▲ 성균관대학교 제약산업학과 교수

최기주 신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

최기주 신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은 대중교통 정책에 정통한 전문가로 꼽힌다.

▲ 경북 상주 ▲ 서울대 토목공학과 ▲ 서울대학원 토목공학과 ▲ 미국 일리노이대 교통계획학 박사 ▲ 미국 일리노이주 어바나 샴페인 대중교통부 체계분석가 ▲ 서울시정개발연구원 도시교통연구부 책임연구원 ▲ 아주대 교통시스템공학과 교수 ▲ 건설교통부 중앙건설기술심의위원 ▲ 해양수산부 신항만건설교통영향평가 중앙심의위원 ▲ 교육과학기술부미래창조과학부한국연구재단아주대 TOD 기반 지속가능도시교통연구센터 소장 ▲ 대한교통학회 회장 ▲ 한국공학한림원 회원 ▲ 국토부 세계도로위원회 한국위원장 ▲ 국토부 버스산업발전협의회 회장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