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중동 국장, 美국무부 부차관보 면담…韓기업측 애로사항 전달
정부, 美와 이란산 원유수입 '한시적예외' 연장 논의

한미는 6일 한국의 이란산 원유수입에 대한 한시적 예외조치를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홍진욱 외교부 아프리카중동국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데이비드 페이먼 미국 국무부 금융위협대응 및 제재담당 부차관보와 면담했다.

양측은 5월 3일이 시한인 미국의 '이란제재 한시적 예외조치 허용' 기간을 늘리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홍 국장은 "양국 간 협력이 제재 예외 1차 연장 협의에서도 이어지길 바란다"며 동맹으로서 미국 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아울러 홍 국장은 한국 기업이 이란과 거래할 때 금융·운송·보험 등 기술적인 문제에서 겪는 어려움을 설명하고 이와 관련한 협조를 미국 측에 당부했다.

페이먼 부차관보는 미국 대 이란제재 정책의 방향을 설명하고, 제재 예외 연장과 기술적 문제들에 대해 지속해서 긴밀히 협의해나가자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 핵 합의' 탈퇴에 따라 자국의 대(對) 이란제재를 복원하면서 한국 등 8개국에 이란산 원유를 180일간 한시적으로 수입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대신 미국은 이란산 원유수입량을 지속해서 감축하라는 조건을 걸었으며, 감축량을 토대로 6개월마다 제재예외 인정기간을 갱신하도록 했다.

한국은 올해 1월부터 이란산 원유수입을 다시 시작했으나 수입 규모는 제재 복원 전의 20%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관세청이 집계한 지난 1월 원유 수입액은 1억128만달러로 미국의 이란제재 재개 이전인 지난해 1∼7월 월평균 수입액(5억3천949만달러)의 5분의 1에도 미치지 못했다.

정부는 미국의 대이란제재에 대응하기 위해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주재로 외교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해양수산부, 금융위원회 등이 참여하는 관계부처 대책회의를 운영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