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함 승선…해양주권 수호 의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경남 창원시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73기 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해 생도들과 대화하며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5일 경남 창원시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73기 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해 생도들과 대화하며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우리가 의지를 갖고 한결같이 평화를 추구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반드시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열린 제73기 해군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남북 간 만남으로 한반도의 바다·땅·하늘에서 총성이 사라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해군사관학교 임관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에는 육군사관학교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국군의 강한 힘을 바탕으로 한반도의 운명을 우리 스스로 결정하는 길에 나섰다”며 “우리의 용기 있는 도전으로 한반도는 평화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주변국을 둘러보면 지금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가 최우선 과제이지만, 동시에 세계 4대 군사 강국이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다”며 “평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더 강한 국방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강한 해군력을 키워내지 않으면 우리 국익을 빼앗기고 주변국들에 홀대받을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우리 해군력을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취임 이후 처음으로 대형 수송함인 독도함에 탑승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헬기로 독도함에 도착해 우리 해군의 최신예 잠수함인 안중근함과 손원일함, 이지스 구축함인 서애류성룡함 등으로부터 대함 경례를 받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독도함에 내린 것은 해양주권 수호 의지를 직접 천명하고자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졸업 및 임관 대상자는 여생도 14명을 포함해 총 149명이다. 블랙이글스 비행단의 공중 사열 및 축하 비행은 미세먼지로 인한 시정 불량으로 취소됐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