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다시는 국회 멈춰선 안 돼…민생입법에 조건 없는 협조"
한국 "채용비리 국조로 청년일자리 도둑질 진상규명"
바른미래 "문체위·기재위·환노위 청문회 실시해야"
3월 국회 문도 열리기 전에 여야 양보없는 기싸움

여야가 가까스로 국회 정상화에 공감하고 3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으나 시작 전부터 냉랭한 기운이 감돌고 있다.

여야 모두 민생입법의 시급성이라는 대의명분을 내세워 손을 맞잡기는 했지만 정국 주도권을 쥐기 위한 기 싸움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올해 처음으로 국회가 열리는 만큼 각종 민생입법에 야권이 조건 없이 협조해야 한다고 입장이다.
3월 국회 문도 열리기 전에 여야 양보없는 기싸움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국회 정상화 결정을 환영하면서 "앞으로 어떤 이유로도 다시는 국회가 멈추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공교육정상화법 개정안 처리가 미뤄져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 후 영어학습이 무산됐고, 국민 건강을 위한 미세먼지 대책법도 국회에 쌓여있다"며 야권의 협조를 촉구했다.

나아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국회 차원의 논의 및 초당적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반면, 제1·2야당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부·여당의 실정(失政)을 바로잡겠다며 잔뜩 별렀다.

2차 북미정상회담의 '하노이 담판' 결렬을 고리로 정부의 한반도 정책 전면 수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였다.
3월 국회 문도 열리기 전에 여야 양보없는 기싸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 추진,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 및 최저임금 관련 법안 처리, 국민연금의 연금사회주의 차단 등을 주요 과제로 제시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3월 임시국회에서는 청년 일자리 도둑질을 밝히는 것을 최우선 민생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국회 상임위 활동을 통해 대여 공세 강도를 끌어올릴 것을 예고했다.

또한 "이제 국민은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는 평화는 곧 사기라는 것을 인식하고 있다"며 정부의 대북정책을 강력히 견제할 것임을 시사했다.
3월 국회 문도 열리기 전에 여야 양보없는 기싸움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3월 임시국회는 각종 의혹과 관련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필요하면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 국정조사, 특검 등의 도입도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각종 쟁점에 대해 야당이 요구하는 진상규명 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문화체육관광위원회(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기획재정위원회(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폭로), 환경노동위원회(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청문회를 요구했다.

여야는 국회 정상화 이틀째인 이날 오후 원내수석부대표 실무협상을 통해 국회 개회 이후 진행될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문 등 구체적 의사일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