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 예고' 민주노총에 직격탄…"70∼80년대식 문제인식과 행동"
"어떤 이유로도 다시는 국회 멈춰선 안 돼"
홍영표, 한유총 개학연기 철회에도 "불법행위 엄중처벌" 강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5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 "앞으로 어떤 이유로도 다시는 국회가 멈추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회가 두 달 만에 정상화됐다.

늦게나마 정상화로 나아가기로 한 자유한국당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가 제 할 일을 못 해 이미 많은 혼란을 초래했다"며 "공교육정상화법 개정안 처리가 미뤄져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 후 영어학습이 무산됐고, 국민 건강을 위한 미세먼지대책법도 국회에 쌓여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무엇보다 국회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더 많은 역할을 요구받고 있다.

평화를 이끌 당사자라는 책임의식을 갖고 생산적 제안도 해야 한다"며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개학 연기 투쟁 철회와 관련해선 "많은 학부모와 국민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면서 "정부와 여당은 이번 일을 계기로 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위해 더욱 애쓰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진철회했지만 아이들을 볼모 삼아 겁박한 불법행위는 책임져야 한다"면서 "과격 소수 강경파에 대해선 관련 법에 따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한유총 개학연기 철회에도 "불법행위 엄중처벌" 강조

홍 원내대표는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요구하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국회 상임위 청문회에 대해 "상임위 청문회는 사안이 있으면 할 수 있는 국회 제도"라며 "손 의원뿐만 아니라 (각종 의혹이 있는) 여러 의원에 대해 여야 할 것 없이 이 제도를 제대로 활용해서 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과 공조키로 한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절차) 논의에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국정원개혁법,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 등 여러 개혁법안을 함께 패키지로 묶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선거법과 개혁입법들을 묶어서 패스트트랙에 올려놔야 그나마 협상이 진척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렇다고 한국당을 제외하고 이 법안들을 통과시키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을 예고한 데 대해서는 "시대에 뒤떨어진 70년대, 80년대식 문제인식과 행동을 하고 있다"며 "이번 파업이 국민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민주노총은 스스로 잘 생각해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