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시장 찾아 "서민경제 살리려면 시장경제 정상화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일 "현 정부 들어 시장경제가 무너지고 있다.

정부가 개입해서 시장을 살린다면서 거꾸로 시장을 죽이고 있다"며 "일하고 싶으면 충분히 일할 수 있도록 하고, 영업을 잘하면 임금도 더 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민생현장 방문 차원에서 찾은 남대문시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소상공인 활성화 대책에 대해 "기본적으로 경제가 살아나야 한다.

특히 서민경제가 살아야 시장이 활성화된다.

그러기 위해선 시장경제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처음 (사업을) 시작하면 (임금을) 많이 주기 어려운데 일정한 액수를 줘야 한다고 하니 (사업을) 유지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경제가 망가지도록 하고 어떻게 국민에게 흥을 내라고 하나.

시장이 살지 못하면 서민경제가 살기 어렵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잘못하는 것은 고쳐야 하는데, 그중 하나가 탈원전 정책으로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원인 중 하나"라며 "에너지 생산을 위해 석탄을 때야 하고 그래서 미세먼지 발생 원인이 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하는 일은 시민들에게 차 운전을 하지 말고 전기를 덜 쓰도록 하는 소극적인 것이다.

원인에 대한 분석도 안 돼 있다"며 "그래서 어떻게 대책을 마련하나"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쉽지 않은 문제지만 우선 원인분석을 하고, 시민을 상대로 협조를 요청할 부분에 대해서는 광범위하게 협조를 요청해야 한다"며 "국민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文정부, 시장 살린다며 개입해 거꾸로 죽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