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열고 2차 북미정상회담 평가 및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NSC 전체회의에서 강경화 외교·조명균 통일·정경두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각각 보고받을 예정이다.

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 안보실의 정의용 실장과 김유근 1차장, 김현종 2차장 등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의 NSC 전체회의 주재는 취임 후 8번째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후인 작년 6월 14일에 이어 약 9개월 만이다.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북미 중재역 행보에 돌입하는 신호탄으로도 해석된다.

김의겸 대변인은 전날 "하노이 회담에서 실제로 어떤 대화가 오갔고 어디서 매듭이 꼬였는지 등을 종합적이고 입체적으로 재구성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번 NSC 회의에서 상세 분석이 이뤄질 것을 예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