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재 틀 내에서 남북교류 적극 추진"
이산가족 화상상봉 장비 제재 면제…북송 협의만 남아

남북 이산가족 화상상봉과 관련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제재 면제 결정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유엔 안보리는 지난주 화상상봉 장비의 대북 반출에 대해 제재 면제 결정을 했다.

이에 따라 남북 양측이 장비의 북송 일정만 합의하면 화상상봉에 필요한 전자기기와 광케이블 등 새 장비의 설치가 이뤄질 수 있다.

화상상봉은 서울과 평양 등에 마련된 상봉실에서 통신망으로 연결된 단말기를 통해서 이뤄지는데, 기존 설비는 2007년 이후 10년 넘게 사용되지 않아 보수가 필요한 실정이다.

그러나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협의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조만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남북 정상은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 해결하기로 합의했다.

상봉실 개보수가 이뤄지면 정부는 적십자 실무접촉 등 북측과 협의를 거쳐 화상상봉 행사 준비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화상상봉은 대면상봉과 마찬가지로 대상자 선정과 생사 확인 등 준비에 한 달 이상 걸리기 때문에 아무리 이르면 다음 달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화상상봉은 대면상봉 행사가 언제 열릴지 모르는 현실과 이산가족들이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한 점을 고려해 상봉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차원에서 도입됐으며, 2005년 처음 실시된 이후 그간 7차례 진행됐다.

이와 별도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3·1절 100주년 기념사에서 우리 국민의 북한 여행과 이산가족 및 실향민들의 고향 방문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북미가 지난주 정상회담에서 합의문 도출에 실패한 상황에서 정부는 남북관계의 동력을 잃지 않기 위해 이처럼 대북 제재에 문제가 되지 않는 분야에서 교류·협력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정부 당국자는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남북관계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상황인 만큼 제재 틀 내에서 남북교류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