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틀째인 28일 베트남 하노이 소피아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단독 정상회담을 가졌다.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단독회담 모두발언 전문.

▶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님 감사하다. 다시 만나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저희가 같이 있을 시간이 있을 텐데 오후에도 이제 만날 텐데, 어제 저녁 시간, 좋은 시간 보냈다. 즐거운 저녁 시간을 보냈고 또 좋은 아이디어들이 많이 나왔다. 또 우리의 관계가 굉장히 좋다는 거다. 그리고 이 부분에서 많은 좋은 것들이 이뤄질 수 있다. 그래서 딱 오늘뿐 아니라 보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도 우리는 반드시 좋은 성공을 얻을 것으로 생각한다.

경제적 잠재력도 아주 크다고 제가 이미 말했다. 그래서 거기에 대해서는 저는 기대를 하고 있고, 북한의 경제력에 대해서 도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 그래서 적절한 위치라든가 이런 것들에 대해서 도움을 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

속도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그동안 실험을 하고 있지 않는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 핵도 없었고, 미사일 발사도 없었다. 그래서 김 위원장님과 저는 어제도 이런 이야기를 나눈 바가 있다. 어제 저녁 만찬에서도 좋은 대화를 나눴다.

저는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서 이와 관련해서 저희가 특별한 상황을 조성해왔다. 김 위원장님 존경하고 북한에 대해서도 존경하는 바이다. 그래서 경제적으로도 정말 다른 나라가 넘볼 수 없는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저희는 서두르지 않겠다. 저는 서두르지 않는다. 저희는 올바른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더 중요하다라고 생각한다. 김 위원장님과 저는 올바른 합의를 이끌어내는 데 초점을 둘 거다. 모두 감사하다.

▶ 김정은 위원장

지금 어제에 이어서 이 순간도 아마 거의 다 전 세계가 이 순간 이 자리를 지켜볼 거라고 생각한다. 환영하는 사람들도 이렇게 우리 만남을 회의적으로 보는 시각으로 보던 사람들도 아마 우리가 마주 앉아서 훌륭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데 대해서 마치 환상 영화의 한 장면으로 보는 사람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사이 우리가 많이 노력해왔고 이제는 그것을 보여줄 때가 와서 마주 걸어서 여기 베트남 하노이에 와서 이틀째 훌륭한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도 역시 훌륭한 최종적으로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