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부대, 당 주류될 수 없어
인적쇄신 어느 정도는 이뤄
한국당이 필요로 하는 일 할 것"
마지막 비대위 주재한 김병준 "4대강 보 해체는 문명 파괴 행위"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은 퇴임을 이틀 앞둔 25일 “한국당이 극단적인 우경화의 모습으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당원들이 다시는 과거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리 시대가 그것(우경화)을 용납하지 않는다”며 “한국당은 그렇게 허약하지 않다. 지나친 주장이 있어도, 또 우려되는 움직임이 있어도 다 용해될 수 있다”고 했다. 지난해 7월 한국당의 ‘구원투수’로 등판한 김 위원장은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를 끝으로 자리에서 물러난다.

김 위원장은 “지난 18일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태극기 부대를 향해) 고함을 질렀는데, 그것도 이런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야유나 욕이야 나올 수 있지만, (그들이) 절대로 이 당의 주류가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시 객석에 앉은 태극기 부대가 자신을 향해 “빨갱이”라며 야유를 쏟아내자 “조용히 해달라”고 호통쳤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 앞서 열린 마지막 비대위 회의에서 “4대강 보를 해체하는 것은 탈원전 정책과 함께 대한민국 문명을 파괴하는 행위”라고 질타했다. 그는 “홍수와 가뭄 해결에 효과가 명백하고 수천억원짜리 국가 시설물이기도 한데 7년도 안 돼서 해체하겠다고 하니 말이 안 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개월간의 공과를 묻는 질문에 “인적 쇄신을 위해 나름대로 시도를 했고, 어느 정도는 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거대 정당이다 보니 완벽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향후 거취에 대해 그는 “당이 필요로 하는 일을 하겠다. 비대위원장까지 한 만큼 손해를 보거나 희생해야 할 일이 있으면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