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올해 이산가족문제 획기적 진전 위해 노력"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25일 "올해 남북관계를 더 발전시켜나가면서 이산가족문제를 획기적으로 풀어나가기 위해 더 큰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독일실향민연합회 대표단과 간담회에서 "지난해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한 차례 열렸지만, 이산가족들의 기대에는 크게 못 미치는 것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반도가 분단된 지 70년이 넘었지만, 아직 이산가족 간에 생사 확인과 서신 교환이 실현되지 못하고 있다"며 "다행히 지난해부터 남북관계가 복원돼 정부는 실향민들의 문제를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베른트 파브리티우스 독일연방정부 특무장관 등 독일실향민연합회 대표단 4명은 방한해 조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박성재 이북5도위원장과 김한극 이북도민회 연합회장 등 실향민 단체 관계자들과 이날 간담회를 가졌다.

독일 측은 조 장관에게 실향민에 관심을 기울여달라며 독일 분단의 상징인 베를린 장벽이 철거되는 과정에서 나온 조각을 선물로 전달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