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다크호스' 부상 가능성도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의 막이 오르면서 당권 경쟁도 본격화했다.

이번에 선출되는 당 대표가 내년 총선 공천권을 쥐는 것은 물론, 총선을 승리로 이끌 경우 명실공히 '대권 주자' 입지를 구축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초반부터 기선잡기가 치열하다.

황교안·오세훈·김진태(기호순) 등 3명의 당권 주자가 나선 전당대회는 앞으로 남은 3차례의 합동연설회와 5차례의 TV·인터넷 토론회 등을 거치며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한국당 전대 본궤도…황교안 우세 속 오세훈 비박결집 추격 주목

정치권에 따르면 전대 레이스 초반인 17일 현재 황교안 후보가 앞선 상태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하지만 오세훈 후보의 추격세가 만만치 않아 양강 구도가 전대 전체를 관통할 것이라는 관측도 적지 않다.

따라서 황 후보가 초반 우세를 이어갈지, 오세훈 후보가 추월에 성공할지가 최대 관심사다.

관건은 두 후보 지지세력의 결집 여부다.

당내 최대 계파인 친박(친박근혜)계는 황 후보를 중심으로 빠르게 결집하는 모양새다.

황 후보도 바쁜 전대 일정 중에도 친박계 의원들과 틈틈이 접촉하며 지지를 부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친박계 초·재선 의원 10여명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황 후보 지지에 나선 것도 이런 흐름을 반영한다.

황 후보가 탄핵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홀대했다는 '배박'(박근혜를 배신했다) 논란으로 박 전 대통령 동정 여론이 큰 대구·경북(TK) 등 영남권에서 '황교안 대세론'이 흔들릴 수 있다는 관측이 한때 제기됐지만, 결정타는 아니었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당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황 후보가 '진박'(진짜 친박)이냐 아니냐를 두고 논란도 있었지만, 친박계가 황 후보 뒤로 줄을 서기 시작했다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며 "황 후보가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을 때도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고 한다"고 밝혔다.

반면 '추격자' 오세훈 후보는 비박(비박근혜)계 및 복당파 결집을 통한 '반황'(반황교안) 전선 구축으로 판세 뒤집기를 노리고 있다.

당권 후보 3명 중 개혁보수 성향의 유일한 비박 후보인 오 후보는 출마선언은 물론 지난 14일 합동연설회에서 '박근혜 극복론'을 거듭 제기하며 친박의 지원을 받는 황 후보와 차별화에 나섰다.

아울러 높은 대중적 인지도를 내세워 합동연설회와 TV토론을 통해 역전 돌풍을 일으키겠다는 각오도 다지고 있다.

하지만 비박계의 좌장인 김무성 의원 등이 여전히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어 이들의 결집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특히 지난해 12월 원내대표 선거 이후 비박계의 구심력이 크게 약화한 상황에서 오 후보가 탈계파 원칙을 내세워 적극적으로 지원을 요청하지 않는 것도 비박계의 결속력을 약화하는 원인으로 지목된다.

아울러 '오세훈 역전극'에 회의를 품은 일부 비박계 의원들이 황 후보에 줄을 서며 각자도생하고 있다는 말도 들린다.

오히려 통합을 강조하는 황 후보의 비박 포용 가능성에 승부를 걸어보겠다는 심산이다.

한 비박계 의원은 통화에서 "우리가 오세훈 후보를 지지한다고 해도 판세가 쉽게 바뀌진 않을 것 같다"며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계파보단 생존을 먼저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진태 후보가 '다크호스'로 부상할 가능성도 없진 않다.

물론 김 후보가 두 경쟁자보다 약세인 것은 확실하지만, 김 후보를 미는 고정 지지층과 '태극기 부대'를 고려할 때 득표력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최근 '5·18 망언' 논란을 거치며 태극기 부대의 결집력이 더 강해지면서 김 후보가 돌풍을 일으킬 가능성도 배제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 나온다.

지난 14일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충청·호남권 합동연설회에서 김 후보에 대한 열띤 응원전이 펼쳐진 것도 이런 분위기를 보여준다.

김 후보 측은 통화에서 "보수우파에 대한 해석이 다양하겠지만 김진태 후보가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의리를 지키며 '행동하는 우파'로 열심히 싸웠다는 것을 한국당 당원들이 다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