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등 비판…"전대 레이스 하는 게 당 이미지에 영향"

자유한국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오세훈 후보는 13일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격하시키는 망언 소동이 있었는데 특정 지역의 당세가 약하다고 그 지역 정서를 무시하고 짓밟는 언동을 하는 건 국회의원으로서 잘못된 처신"이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 인터뷰와 서울 도봉을 당협위원회 간담회에서 "참으로 단정적이고 서툰 발언 때문에 문제가 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후보는 "그런 이미지를 가진 분이 전국을 돌며 경선 레이스를 한다는 것이 당의 브랜드 이미지를 형성하는 데 굉장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번 전대에 출마한 김진태·김순례 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진태 후보는 지난 8일 일부 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이 나온 5·18 공청회를 공동 주최했고, 당 최고위원 선거에 나선 김순례 후보는 이 공청회에서 5·18 유공자를 세금 축내는 괴물 집단으로 표현했다.

이어 오 후보는 "5·18 유공자 중에서 유공자가 아닌 분이 끼어들어 간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을 분명히 하자는 문제 제기는 망언 소동 속에서 묻혀 지나가는 듯하다"고 언급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과 관련해서는 "절차적으로 사건이 확정돼야 하기 때문에 논의하기에는 이른 측면이 없지 않다"며 "국민 속에서 충분히 발효되고 숙성될 때 비로소 신중하게 고려해볼 사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느 대통령이든 공과가 있는 것인데 지금은 완전히 몹쓸 사람이 돼버렸다"며 "총선에서 이겨야 감옥에 있는 두 대통령이 역사적으로 정당하게 판단을 받는다.

당원들이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2011년 서울시장 시절 무상급식 주민투표 무산이 보수몰락의 단초가 됐다는 지적에 "옳다고 믿는 바를 위해 싸웠는데 전쟁에서 졌다고 내팽개쳐서 되겠나"라며 "보수몰락의 단초는 총선에서 옥쇄파동 같은 코미디 같은 일 때문이다.

왜 오세훈에게 뒤집어씌우나"라고 반문했다.

최근 논란이 된 '문재인 대통령이 5년 임기를 못 채울 수도 있겠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문재인 대선 캠프의 핵심 실세였다면 대통령께서도 당연히 보고를 받았을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게 합리적 추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렇다면 분명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고, 그 수사가 이뤄지게 되면 어떤 국민적인 정서가 생겨날지 모른다"며 "본인들은 완전히 성역에 있다는 관점에서 이 사안을 바라보면 안 된다"고 했다.
오세훈 "5·18 망언 소동…지역 정서 짓밟는 잘못된 처신"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