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를 국회로 초청해 국민경청 최고위원회의 '마이크를 빌려드립니다'를 개최한다.
평화, 5·18단체 국회 초청해 최고위…한국당 역사왜곡 규탄

평화당은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을 규탄하는 5·18 단체의 입장을 청취하고, 이들과 함께 한국당의 역사왜곡과 망언에 대한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이날 회의는 5·18 문제 대응을 위한 당내 기구인 '5.18 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와 연석회의로 열린다.

회의에는 5·18 단체에서 정춘식 5·18 민주유공자유족회장, 김후식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 양희승 5·18 구속부상자회장, 정현애 오월어머니집 이사장 등이 자리할 예정이다.

단체 관계자들은 회의를 마친 뒤 오후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이번 사태에 대해 항의하고, 해당 한국당 의원들의 출당을 촉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