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출범 1년 회견
"진보·보수 함께 아우르겠다"
손학규 "평화당과 합당, 거론할 일 아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사진)는 12일 당 정체성 문제와 관련해 “진보를 배제하지도, 보수를 버리지도 않는다”며 “다양성의 시대에 진보와 보수를 함께 아우르겠다”고 말했다.

이날은 안철수 전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과 유승민 전 대표의 바른정당이 합당해 바른미래당을 출범시킨 지 1년이 되는 날이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는 우리 사회의 소중한 자산이고 미래”라며 “이를 함께 아우르는 게 바른미래당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유 전 대표가 ‘개혁보수’를 강조한 것과 관련해 “어떻게 보수만 갖고 정치를 해 나갈 수 있나”며 “진보와 보수를 모두 받아들여서 그것을 통합하는 중도 통합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며 견해 차이를 보였다. 그러면서 “유 전 대표가 개혁보수를 말하지만 합리적 진보를 배제하는 게 아닌 만큼 다양성을 통합하는 정당이 되자는 데 동의해줄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는 당내 일부 호남출신 의원들로부터 제기된 민주평화당과의 합당에 대해서는 “바른미래당은 중도개혁으로 중원을 더 차지해 새로운 정치 구도를 만들어야 하는 상황에서 평화당과의 합당 문제는 거론할 일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손 대표는 당 지지율 정체와 관련해 “우리가 뿌리를 내리고 중도개혁이 정치 중심으로 자리잡으면 지지율도 올라갈 것”이라고 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