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日 자민당 역사왜곡 행태 닮아가"
야 3당과 공조 강화…"5·18 특별법 개정안 공동발의"
"지만원, 정신이상자" 발언 나왔다가 "과했다" 철회도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을 두고 파상공세를 지속했다.

특히 한국당 지도부를 향해 이번 사안을 대하는 태도가 너무 안이하다고 문제 삼으며 최강 수위의 힐난을 이어가, 정국주도권을 되찾아 오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민주, '5·18 망언' 최고수위 맹공 거듭…"반역사적 막가파"

홍영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의 5·18에 대한 어정쩡한 태도가 헌법과 국민을 우롱한 범죄적 망언을 초래했다"며 "망언 의원들의 출당 등 응분의 조치로 결자해지 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망언 의원들에 대한 4당의 징계 요구에 대해 '당내 문제니 신경쓰지 말라', '다양한 견해와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고 전한 뒤 "온 국민이 지탄하는 데도 안이한 인식에서 한 발짝도 못 벗어났다"고 비판했다.

한정애 정책위수석부의장은 "당명에 '자유'와 '한국'이라는 단어를 쓰는데 아무 말이나 막 해도 되는 자유를 갖고 망언을 일삼는지 궁금하다"며 "제1야당인 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이 어떻게 평가받길 원하는가.

'친일'도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하고 싶은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정신지체', '민주주의 부적응자', '반역사적 막가파' 등 원색적인 비판 발언도 나왔다.

신동근 의원은 "촛불혁명 2년도 채 지나지 않은 시점에 황당무계한 주장을 일삼는 의원들이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군사독재 시절에나 어울렸을 법한 이들이 아직도 시대착오적이고 퇴행적인 정신지체 현상을 보이는 것이 놀랍고 서글프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신들은 우파가 아니고 후안무치하고, 반역사적이고 반민주적인 막가파이고, 민주주의 부적응자"라고 덧붙였다.

신 의원은 "이런 망발이 단순 실수에 의한 우발적 실언이 아니라 한국당의 우경화 경향과 정치적 의도에 의한 것이라는 것이 더 큰 문제"라며 "일본 자민당의 역사왜곡 행태를 닮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윤준호 의원은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는 지만원 씨를 향해 '정신이상자'라는 발언을 했다 철회하기도 했다.

윤 의원은 "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신이상자인 지만원의 정신을 감정해 정신병원에 수감시키고, 3명의 의원을 즉각 출당하라"며 "4당이 추진하는 윤리위 제소와 의원직 제명 추진에 협력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회의 말미 "지만원 씨의 상식 이하 발언에 대한 '정신이상자', '정신병원'이라는 표현은 과한 것으로 철회하겠다"며 "헌법에 명시된 광주정신을 존중한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민주당은 또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과 공조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 날조, 비방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특별법 개정안을 공동 발의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