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발언을 한 한국당의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제명을 추진한다.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바른미래당의 요인들은 11일 국회에서 만나 한국당의 세 의원을 빠르면 12일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키로 합의했다. 여야 4당은 가장 강력한 조치인 제명까지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이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후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한국당 의원들의 망동은 민주주의를 세운 국민들에 도전하는 것이라는 데 이견이 없다"며 "4당이 공동으로 협력해 세 의원들에 대한 강력조치를 취하고 다시는 이런 일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모으기로 의견을 함께 했다"고 밝혔다. 강력 조치란 의원직에서 제명해 국회에서 퇴출한다는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는 "대법원에서도 진실이 규명된 사안이고 입법적으로도 국회에서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규정했다"며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 조치를 하는 게 역사를 살리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국회의원을 제명하려면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의원 200명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한국당도 동참해야 제명이 가능한 것이다. 이에 대해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에서도 국민적 분노와 여론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 본다"며 "이 문제는 물 타기 식으로 다른 것과 연결시켜 하지 않겠다고 (4당이) 서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최경환 평화당 의원과 설훈 민주당 의원 등 5·18 유공자인 국회의원들은 여야 4당 공동 조치와 별개로 오는 14일 한국당 의원 3명과 지만원씨 등 4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키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