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기업인들, 문재인 대통령에 쓴소리
< 문재인 대통령, 벤처기업인과 간담회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열린 벤처기업인 간담회에서 “혁신 창업이 활발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문 대통령, 김범석 쿠팡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문재인 대통령, 벤처기업인과 간담회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열린 벤처기업인 간담회에서 “혁신 창업이 활발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왼쪽부터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 문 대통령, 김범석 쿠팡 대표,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1세대 벤처기업인들이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규제 완화를 통한 시장경제 유지, 반(反)기업 정서 해소 등 다양한 요구를 쏟아냈다.

문 대통령은 7일 청와대에서 혁신벤처기업인 7명과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성장의 주된 동력을 혁신성장에서 찾고 있다”며 “현장에서 느끼는 아쉬운 부분을 들려달라”고 말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정부의 지원책이 있을 때마다 시장경제 왜곡이 아닌가 우려하곤 했다”며 “시장경제 건강성을 유지시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주 52시간 근로제가 급격히 성장하는 기업에 또 하나의 규제로 작용한다”고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기업이 커질수록 국민 시선이 날카로워지고 있다”며 반기업 정서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최근 기업들이 투명한 경영으로 여러 성취를 이뤄내고 있다”며 “국민 인식 개선은 금세 이뤄지리라 본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활발한 혁신 창업과 함께 창업 기업들이 유니콘, 대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가 조성돼야 한다”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