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유승민과 한국당 전대 기점으로 헤어져야"
박지원 "총선까지는 '옛 국민의당' 돌아갈 것…진보 뭉쳐야"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7일 "내년 총선까지는 우리가 옛날 국민의당으로 돌아갈 수 있다"며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내 옛 국민의당 출신 간의 재결합 가능성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보수 세력이 뭉쳐가기 때문에 우리 진보개혁 세력도 어쩔 수 없이 뭉쳐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정권 재창출이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 진보세력의 붕괴가 시작되고 있기 때문에 우리가 잘 뭉쳐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또한 진보개혁 세력 연대의 계기로 오는 4월 국회의원 재보선을 꼽았다.

그는 "현재 PK(부산·경남)의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나 민주당 지지도가 추락하고 있다"며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지역구인 경남 창원 성산이나, 통영·고성 지역의 보궐선거는 단일화를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결국 평화당과의 통합 논의에 나설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손 대표가 표방하는 중도개혁이나 진보, 중도로 넘어오지 않는다"며 "한국당 전당대회를 기점으로 해 언젠가는 헤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가 유 전 대표와 함께 가기에는 정체성의 한계가 있다.

어떤 의미에서 보면 분단국가의 설움"이라며 "그래서 저는 정계개편의 키는 손 대표가 가지고 있다고 누차 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