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일 만에 2차 정상회담
美·中 연쇄회담 가능성도
비건, 평양서 실무협의 돌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국정연설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2차 정상회담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과의 관계는 좋다”며 이같이 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을 공개했다.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미·북 정상회담이 하루 만에 끝난 것과 달리 2차 회담은 1박2일 일정으로 열리게 됐다. 개최 도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베트남의 유명 휴양지 다낭이 유력하다. 베트남 수도이자 북한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도 후보지다.

2차 미·북 정상회담 실무협상을 맡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6일 평양을 방문해 김혁철 전 주(駐)스페인 대사 등 북측 대표와 회담 합의문 초안을 놓고 담판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억류자들은 돌아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집권 3년차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중간선거 패배로 정치적 입지가 크게 약화돼 성공적인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해야 할 상황이다.

미·북 정상회담 전후로 미·중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국정연설에 앞서 주요 방송사 앵커들과 한 오찬 간담회에서 “이달 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미·중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중 정상회담이 베트남에서 열릴지는 아직 불확실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3일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도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다낭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청와대는 이날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된 데 대해 “실질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내디뎌주길 바란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