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와 장소가 결정된 것에 대해 청와대가 환영 의사를 밝혔다.

6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북미 정상은 싱가포르에서 70년 적대의 역사를 싯어내는 첫발을 뗀 데 이어 이제 베트남에서 더욱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진전의 발걸음을 내디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베트남은 미국과 총칼을 겨눈 사이지만 이제 친구가 됐다"며 "북한과 미국이 새 역사를 써나가기에 베트남은 더없이 좋은 배경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연방의회 신년 국정연설에서 "김 위원장과 나는 27~28일 이틀 동안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일정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베트남 어느 도시에서 회담이 개최될지는 발표하지 않았다. 그러나 베트남 수도 하노이 또는 다낭이 일찌감치 유력 후보지로 거론됐다. 김 위원장의 전용기인 참매1호의 이동 거리는 물론 보안과 경호, 숙박, 언론 취재 등의 여건이 모두 고려된 결과라는 해석도 나온다. 미국은 보안과 경호에 이점이 있는 다낭을 선호한 반면 북한은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북미정상회담은 물론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정상회담 또한 베트남 다낭에서 열릴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SCMP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베트남 해안 도시이자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담과 세계경제포럼을 개최했던 다낭에서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낭은 27일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사이 이틀 일정의 회담도 주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