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땐 회담·오찬 등 한나절 회동…비핵화-상응조치 로드맵 심도 논의할듯
북미 정상, 두 번째 만남은 1박 2일…'허심탄회' 대화 의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대좌'가 지난해 6·12 정상회담과 가장 다른 것은 '1박 2일' 일정으로 진행된다는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행한 신년 국정연설에서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27일과 28일'을 거론한 만큼 북미 정상은 베트남을 무대로 최소 두 차례 이상 만나 비핵화와 상응조치를 둘러싼 '담판'을 벌일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북미가 '1박 2일' 정상회담에 합의한 것은 양측 모두 협상 의지가 그만큼 높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2차 정상회담은 북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정상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구체적 '로드맵'을 그려내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안고 있다.

북미 모두 이번에는 양 정상이 오랜 기간 밀도 높은 소통을 해야 할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관측된다.

국가 정상이 통상 외국을 방문해 수행하는 일정을 고려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 첫날 만찬을 함께한 뒤 다음날 단독·확대정상회담을 갖는 시나리오 등을 예상할 수 있다.

첫날 정상회담을 한 뒤 다음날 추가 회동과 오찬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앞서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1차 정상회담 당시에는 양 정상이 6·12 당일 '짧지만 빡빡한' 한나절을 함께 보냈다.

140분간의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과 50여분간의 오찬이 이어진 뒤, 두 정상은 카펠라 호텔 정원을 잠깐 산책하고 공동성명 서명식에 참석했다.

이번에는 두 번째 만남인 만큼 형식도 보다 격식을 갖추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틀이라는 시간이 주어지기 때문에 두 정상은 비핵화·상응조치와 북미관계의 미래 등에 대해 훨씬 허심탄회하고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눌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번에는 카펠라 호텔 정원에서 1분여간의 산책으로 그쳤던 '친교'의 시간이 따로 마련돼 북미 정상이 개인적으로도 가까워질 기회가 될 수도 있다.

실제로 북미가 이번 2차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어느 정도 관계를 두터이 했다는 징조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최근 발언에서 드러난 바 있다.

비건 대표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스탠퍼드 대학 강연에서 "지난 가을 미국과 북한은 양국의 지도자와 고위 관계자 간 서로를 파악하고 익숙해지는 시간을 가졌다"며 "때로는 어렵지만 여러 해 만에 가장 집중적으로 북미간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국정연설에서 베트남 내 정상회담 개최지를 구체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았다.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와 경호가 용이한 해변도시 다낭이 정상회담 개최지로 거론되는 가운데, 외교가는 다낭을 좀 더 유력한 후보지로 점쳐 왔다.

그러나 김정은 위원장이 국빈방문 형식으로 베트남을 찾을 경우 하노이를 들러야 하는 점 등이 변수로 거론돼왔다.

그동안 북미 간의 접촉에서도 이 부분이 아직 완전히 정리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 때는 개최 한 달여 전인 5월 10일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6·12 싱가포르 개최'를 공개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