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5회 망향경모제 격려사
조명균 "이산가족 상봉 진전 못 이뤄 죄송…노력하겠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설날인 5일 "이산가족 어르신들이 이번 설 명절에 이산가족 문제 해결에 조그마한 진전이라도 있기를 고대하셨을 텐데 바람을 이뤄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린 '제35회 망향경모제'에서 한 격려사에서 "저 또한 이산가족으로서 여러분들과 같은 마음에서 노력하고 있지만, 이산가족 문제 해결이 여전히 더딘 것이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르신들께서는 더 시간이 가기 전에 가족의 생사라도 확인하고 고향 땅 근처라도 가서 조상님들께 절을 한번 드렸으면 하는 소박한 소망을 갖고 계심을 잘 알고 있다"며 "하루빨리 소망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대화할 때마다 이러한 어르신들의 바람을 반복해서 강조하고 있고, 남북 간에 협력이 진행되고 있으며 이산가족 문제의 중요성과 시급성에 대해 공감이 있다"고 부연했다.

조 장관은 "지난해 3년 만에 이산가족 상봉이 재개되고 상설면회와 화상 상봉, 영상편지 교환에 합의한 것은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희망을 놓지 마시고 정부의 노력을 지켜보아 주시면서 마음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조 장관은 이날 설을 맞아 임진각을 찾은 이산가족 1천여 명과 함께 합동 제례를 지내고 이산의 아픔을 위로했다.

실향민 단체인 통일경모회는 매년 설 명절에 실향민과 탈북민 등을 초청한 가운데 망향경모제를 열어 망향의 한을 달래는 한편 북녘의 조상을 기리고 있다.

이날 망향경모제에는 이북5도위원회 박성재 위원장, 이북도민회중앙연합회 김한극 회장,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총재,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이 함께했다.
조명균 "이산가족 상봉 진전 못 이뤄 죄송…노력하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