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에 숙소 떠나 시내 모처로 향해
정의용 靑 안보실장·이도훈 외교부 한반도본부장과 각각 면담 예정
설날인 5일 북한과 판문점에서 실무협상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북미 정상회담 실무협상을 위해 방한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북미 정상회담 실무협상을 위해 방한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2차 미·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협상이 설날인 5일부터 열릴 전망인 가운데,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4일 오후 청와대를 방문한다.

비건 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회동해 북·미 실무협상의 핵심 의제인 비핵화와 상응 조치 관련 사전 조율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한국 정부의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전날에 이어 서울 시내 모처에서 이틀 연속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북미 정상회담 실무협상을 위해 방한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북미 정상회담 실무협상을 위해 방한한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비건 대표는 이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4일 오전 숙소인 서울 시내의 한 호텔에서 떠났다. 청와대에서 정 실장과의 회동은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우리 정부는 비건 대표에게 북한 영변 핵시설 폐기와 연락사무소 설치, 종전선언 등 정상회담 주요 의제에 대한 우리 측 견해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대북제재 예외 인정을 받아야 하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해 서로의 입장을 공유할 전망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와 함께 개성공단·금강산 관광의 “조건 없고 대가 없는 재개”를 밝혔다.

설날 당일인 5일엔 판문점 북한 지역 통일각에서 북측 카운터 파트인 김혁철 전 주(駐)스페인 북한 대사와 실무협상을 한다고 알려졌다. 양측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회담에서 채택될 합의 세부 내용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