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중 경고한다…정당정치 그렇게 하는 것 아냐"
이해찬, 한국당 靑시위 격노…"탄핵당한 세력이 감히 대선불복"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1심 실형 판결과 관련한 자유한국당의 거센 공세에 대해 "대선불복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귀성인사를 겸해 용산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어제는 청와대 앞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시위를 하며 여러 말씀을 하셨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는, 있을 수 없는 일을 감히 법사위원장이라는 사람이 하는 것을 보고 통탄을 금할 길이 없었다"며 "대선이 끝난 지가 언제인데 이제 와서 대선 불복을 이야기하는 그런 당이 어떻게 있을 수가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김경수 지사에 재판은 재판이고 한국당이 할 일은 따로 있다"며 "왜 김 지사 재판을 가지고 청와대 앞에서 그런 망동을 한다는 말이냐"고도 비판했다.

그는 이어 "엄중 경고한다. 여러분처럼 나는 그렇게 살지 않았다"면서 "내가 당 대표 되고 나서 단 한번도 한국당에 대해 싫은 말을 안 했다. 그러나 어제 한 행동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한국당을 정면 겨냥했다.

이 대표는 "대선 불복을 어떻게 한단 말이냐. 여러분의 당 대표였던 사람이 탄핵당했다"면서 "탄핵당한 사람들의 세력들이 감히 촛불혁명으로 당선된 대통령을 대선 불복으로 대한단 말이냐"고 격노했다.

그는 "그런 자세를 버리고 국회에 응하라"며 "2월 국회에도 응하지 않고 뭘 하겠다는 것이냐. 정당정치를 그렇게 하는 것이 아니다"고 했다.

전날 체결된 광주형 일자리 협약에 대해선 "광주형 일자리를 잘 살려서 좋은 성과를 내는 게 앞으로 매우 중요하다"며 "고용위기 지역이나 산업위기 지역 같은 곳을 다 선택해 이런 사회통합형 일자리를 만들어 내는 데 당에서도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