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재판불복 넘어 헌법불복…우리는 대선불복 프레임 아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1심 실형판결을 '사법 적폐세력의 보복판결'이라고 규탄하는 여당에 대해 김명수 대법원장이 보이는 태도와 관련, "만약 사법부의 권위와 독립을 정권 발 밑에 바치고자 한다면 탄핵 대상은 바로 대법원장"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사법부의 존립을 흔드는 대대적인 공격을 하고 있지만, 온몸으로 법관의 독립을 지키겠다고 말한 김 대법원장의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이야말로 대법원장이 목숨을 걸고 사법부 독립을 지켜야 할 때"라며 "대법원장이 침묵하는 건 결국 공정한 재판과는 거리가 먼 재판을 하겠다는 의사표시가 아닌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 "재판 불복을 넘어 헌법 불복"이라며 "그동안 대한민국을 만들어온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을 통째로 부정하는 것이다.

2심을 뒤집기 위해 사법부를 압박하고 그렇게 해서 원하는 결론을 만들어내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댓글 조작으로 최대 혜택을 받은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지사로부터 보고를 받아 이 사건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말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선 불복 프레임이 아니다.

진실을 규명하고자 하는 것이다"라며 "선관위가 적절한 직무를 수행했는지, 서울경찰청이 제대로 수사했는지, 이런 부분을 조사하고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여권이 우리 당 의원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우리 당 의원들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고 하는 것으로 보이는 부분이 있다"며 "야당 탄압에 대해 적극적으로 방어하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대법원장 침묵…정권에 사법부 바치려 하면 탄핵 대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