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대책회의 주재 "과하다 싶을 정도로 촘촘하게"
이개호 "백신접종·소독 안한 축산농가 허가취소 검토"

설 연휴를 앞두고 경기도 안성에서 구제역이 잇따라 발병해 축산 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철저한 방역을 재차 강조했다.

3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오전 구제역 상황점검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국민 대이동이 예상되는 설 연휴를 맞아 철저한 방역 조치와 함께 국민이 우리 축산물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구제역 2차 발생으로 전날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강화된 방역 조치를 차질없이 진행하라"며 "엄중한 비상상황임을 인식하고 방역은 다소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더욱 촘촘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구제역이 발생한 안성시와 인접 6개 시·군을 비롯해 경기·충남·충북에서 구제역 긴급 백신 접종을 신속하게 진행하라고 당부했다.
이개호 "백신접종·소독 안한 축산농가 허가취소 검토"

이 장관은 특히 "농가가 백신을 접종하지 않거나, 소독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 확인되면 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 등 조처를 할 것"이라며 "앞으로 축산업 허가 취소, 정책사업 지원 제한, 살처분보상금 감액 확대 등의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축산단체에는 "농가 소독과 축산 관계자 해외여행 자제 등 민관합동 방역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요청했고, 국민에게는 "구제역은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며 걸린 가축은 즉시 살처분해 시장에 절대 유통되지 않으므로 안심하고 소비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